목동 맛집 육즙이 팡! ­

>

안녕하세요! 귀염둥이 토깽이는 얼마전에 친구들이랑 저녁을 먹으러 목동 맛집 ‘삼다옥1947’에 다녀왔어요. 맛, 분위기, 가격 모든 부분이 만족스러워서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.

위치는 목동주차장 삼거리에 있어서 자가용을 타고 와도 편리하더군요.

>

내부는 밖에서 보던 것보다 규모도 크고 훨씬 넓어서 좋았어요. 아직 해가 떨어지기 전이라 테이블도 많고 한산한게 마음에 들더군요. 감각적인 색감이 돋보이는 인테리어가 눈에 띄었어요.

>

한쪽켠에 붙어있는 흑백 그림들은 사진이라고 해도 믿을만큼 정교한 솜씨였어요. 목동 맛집은 위생이나 청결적인 것도 깔끔한게 디테일한 부분에도 신경을 많이 쓴게 느껴지더군요.

>

오픈형 주방은 초벌을 하시는 모습을 직접 확인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. 다른 식탁에 나갈 고기를 미리 조리하는 과정을 보니 믿음이 가더군요. 먹음직스러운 비주얼과 풍미에 입에 침이 고였어요.

>

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보는데 고기만 있는게 아닌 사이드, 모둠으로 음식들의 구성이 다양해서 선택범위가 넓었어요. 가격도 다른 가게랑 비교하면 저렴하고 주문하는데 부담도 없었어요.

>

모둠세트로 주문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기본 상차림이 차려져 나왔어요. 여러 부위의 고기와 양파, 버섯, 김치찌개, 계란찜등 가짓수가 많아서 웬만한 한식 전문점 보다 퀄리티가 높더군요.

>

네가지 종류의 양념장은 기름기 때문에 물리게 되는걸 잡아주더군요. 홀그레인 머스타드는 쌉소름하면서 스테이크가 아님에도 잘어울렸어요.

>

워낙 단단한 맛이여서 소금에만 찍어서 먹어도 맛있었어요. 고추냉이는 코를 쏘는게 먹는 재미가 쏠쏠하더군요.

>

쿰쿰해도 막상 먹으면 입안에서 더욱 감칠맛이 나는 멜젓은 친구가 난생 처음먹어본다며 거부하다가 한번 맛본 후로는 맛나게 먹었어요. 삼겹살과 함께 곁들이면 조화롭더군요.

>

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파절이는 데코레이션도 화려하고 보통 빨간 양념이 많이 묻혀져 나와서 자극적인 맛이 나는데 목동 맛집에선 간장, 식초로 맛을 내서 조금 가볍고 아삭거리면서 은은하게 올라오는 풍미가 매력적이더군요.

>

항정살을 굽기 전에 에피타이저로 맛봤던 육회는 플레이팅도 정성스럽더군요. 달걀 노른자가 씹는 질감을 한결 부드럽게 해줬고 신선한 육회도 씹을수록 고소했어요.

>

술 안주로도 어울리고 초고추장과 살짝 섞어서 먹었는데 쫀득한 식감에 송송 썰어둔 대파가 함께 씹히니 약간의 매운맛도 더해져서 좋았어요.

>

두세명이 먹기에 딱 좋은 넉넉한 양도 좋고 선명한 분홍색은 육질이 탄탄한걸 단번에 알 수 있었어요. 향긋함을 더해준 허브가 올려져나와서 색다르더군요.

>

살코기와 지방의 밸런스가 적절히 섞인 목동 맛집의 고기에 왜 멀리까지 찾아오는지 깨달았어요.

>

잠시 보여주시고 가져가시곤 육회에 술 한잔을 마시는 동안에 금방 초벌을 해서 주시더군요. 그릴 자국이 선명하고 고소한 향이 은은하니 좋더군요.

>

가니쉬로 나온 마약옥수수는 매운맛과 달달함, 짭조름한 맛도 적당히 나서 맛있었어요. 중독성 있는게 청량한 맥주랑 먹어도 괜찮겠더군요.

>

다행히 직원분께서 능숙한 손놀림으로 직접 구워주셨는데 편안히 기다릴 수 있어서 좋고 서비스도 기대 이상이더군요. 슬라이스된 양파랑 옥수수도 동시에 달궈진 불판에 올렸어요.

>

두께감에 겉은 노르스름하게 익었는데 속이 익질 않아서 쫄깃한 식감이 잘느껴질 정도로 알아서 먹기 좋게 컷팅을 해주시더군요.

>

거의 다 구워져서 남는 자리엔 새송이버섯이랑 멜젓도 끓게 불판에다 얹었어요. 다 익은 고기들은 스테인리스 판에 담아주셔서 타지 않고 꾸준히 따뜻하게 먹을 수 있더군요.

>

육즙이 올라와 윤기가 반들반들거렸어요. 목동 맛집 음식은 전체적으로 야채랑 먹으니까 단백질에 섬유질까지 영양소적인 부분에서도 뛰어나더군요.

>

>

그냥 먹어도 담백하지만 빨간양념에 다진 마늘로 알싸한 맛을 낸 부추무침과 먹어서 더욱 풍성한 향과 식감이 느껴지고 정말 맛있었어요.

>

채소를 중간에 먹어주니 물리지가 않았어요. 약간은 우려하던 누린내도 전혀 안나고 목동 맛집이라고 할만한 이유들이 많더군요. 시즈닝된 맛과 톡톡 터지는 옥수수의 질감도 굉장히 좋았어요.

>

명이나물을 삼겹살과 같이 곁들여서 먹어봤는데요, 명이 특유의 고급스러운 향 덕분에 몇배는 맛있더군요.

>

맬젓을 살짝 발라서 먹어봤는데 개인적으론 이 방식이 제일 맛있었어요. 비린 맛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깊고 진한 풍미가 느껴져서 육즙이 가득한 목살과 궁합이 잘맞더라고요.

>

배가 부른데도 따끈한 김치찌개의 국물이 지금처럼 추운 날씨에 들어맞아서 밥도 한공기 먹으니 맛나더군요. 건더기도 푸짐한게 장난 아니였어요.

>

수저로 펐는데 고기랑 김치, 갖가지 채소가 들어올려졌어요. 돼지기름이 퍼져서 국물이 칼칼하면서 부드러운 맛도 나고 푹익은 김치의 신맛에 매료되더군요.

>

보들보들한 계란찜도 남김없이 싹 먹어치웠어요. 배가 터질것처럼 먹고도 속이 편안한건 요리가 부담없어서 가능했고 이 근방에서 맛있는 고기집을 찾으시는 분들에게는 목동 맛집 ‘삼다옥1947’에 꼭 한번쯤 들려보시라고 추천드려요.

댓글 달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